누에치던 방
Jamsil ( Nuechideon bang )
2016년 15세관람가 대한민국 123분 2018-01-31 (개봉)
제작사
윈드웰러스 필름(주),영화사 잠
배급사
서울독립영화제,무브먼트,(주)케이블TV VOD(배급지원)
감독
이완민
출연
이상희 , 홍승이 , 이주영 , 김새벽 , 이선호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그 시절, 우리들의 단짝 친구는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10년째 고시생으로 살고 있는 채미희(이상희)는 어느 날 지하철에서 마주친 여학생(김새벽)을 따라간다. 채미희는 여학생을 뒤따르던 중 만난 조성숙(홍승이)에게 다짜고짜 자신이 오래전 헤어진 조성숙의 단짝친구라고 주장한다. 조성숙은 채미희를 ‘모르는 사람’이라고 여기면서도 친구로서 새로운 관계를 쌓는다. 한편 조성숙과 같이 살고 있는 김익주(임형국)는 채미희의 무례한 침입이 불쾌하지만 낯선 채미희에게 자신의 나약한 모습을 조금씩 꺼내어 놓는다. 그리고 조성숙은 오래전 헤어진 단짝친구 김유영(김새벽)의 기억을 떠올린다.

덕분에, 아직 남아있어.
2018년 1월, 당신을 찾아올 오래된 현재를 만난다. (출처 : 보도자료)

크레디트 (171)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관련글

더보기
  • 인디 감독, 무수한 자립의 미학 찾기 이완민 감독의 <누에치던 방> 독립영화의 현재를 어디서부터 가늠해보면 좋을까? 독립영화를 이끄는 힘에는 크게 두 방향이 존재하는 것 같다. 그 하나는 지배력에 저항하면서 드러난다. 자본이, 체제가, 사회관계가, 스스로에게 깃든 어떤 관념이 억압될... by.채희숙(한국독립영화협회 비평분과) 2019-01-09
  • 누에치던 방 이상한 영화다. 이완민 감독의 장편 데뷔작 <누에치던 방>(2016년 부산국제영화제 시민평론가상 수상)말이다. 영화를 처음 보고는 내내 혼란스러웠다. 과거와 현재가 병치돼 있는데다 현재의 시간대에 꿈이었을 장면이 불쑥 들어오기도 하고 또 갑작스럽게 &ls... by.정지혜(영화평론가) 2017-07-27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