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15세관람가 대한민국 108분 2013-03-21 (개봉)
제작사
설문대영상
배급사
영화사 진진
감독
오멸
출연
오영순 , 문석범 , 김동호 , 김순덕 , 손욱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대한민국 영화 변방 제주를 대표하는 독립영화 감독이 빚어낸, ‘지역 영화’의 주목할 만한 사례. 1948년 제주 4.3항쟁 발발 당시, 서귀포시 안덕면 동광리 큰넓궤 동굴로 피신했던 마을 주민 실화를 근거로 만들어진 흑백 드라마다. 제주 4.3항쟁/사건은 미군정 체제의 한반도 통치로 인한 사회문제들과, 남한 단독정부 수립에 반대하는 과정에서 1948년 4월 3일부터 1954년 9월 21일까지 발생했던 민중항쟁이다. 미군정과 군정관리들이 항쟁을 무력으로 진압하는 과정에서 많은 주민이 억울하게 희생당했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저예산의 독립 흑백 동굴 스토리가, 마치 한 편의 장엄한 영화 진혼곡 같은 느낌을 전하는 건 무엇보다 그 억울함 때문일 터. 그 항쟁에서 억울하게 희생당한 혼령들이 감독과 영화의 잠재의식을 지배한다. 하지만 영화는 결코 그 억울함을 직접적으로 토로하진 않는다. 극 중 인물들 간의 크고 작은 갈등, 충돌, 대결, 화해, 위로 등 소소한 일상들로, 때론 무심하게 때론 드라마틱하게 표현한다. 때문에 그 아픔이 외려 더 강하게 다가선다. 내러티브 구조나 스케일, 사운드 효과 등이 영화 진혼곡의 인상을 한층 더 증폭시킨다. ‘지슬’은 ‘감자’를 지칭하는 제주 방언이다. (제17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찬일)

크레디트 (190)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관련글

더보기
  • 지슬 오멸 감독의 (혹은 자파리 필름의) 새로운 영화 <지슬>을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에 보았다. 영화제가 시작되고, 주말을 넘기면서 주변의 친구들이 하나둘씩 이 영화에 대해서 말했다. 한 지인은 후반부 내내 우느라 영화를 제대로 볼 수 없었다고 했다. 극장으로... by.장건재(영화감독) 2012-10-30
  • 지슬 - 끝나지않은 세월2 <지슬>은 2013년 한국영화를 논하는 자리에서 가장 먼저 언급될 영화이다. 제주 4·3사건을 다룬 영화라는 점, 제주도에서 제주 방언을 써서 찍은 제주 영화라는 점, 독립영화로서 대성공이라 할만한 흥행성적을 거뒀다는 점, 미국 선댄스영화제에서 심 ... by.남동철(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2013-05-22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