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The Host (Goe-mool)
2006년 12세관람가 대한민국 119분 2006-07-27 (개봉)
제작사
영화사청어람㈜
배급사
쇼박스㈜미디어플렉스
감독
봉준호
출연
송강호 , 변희봉 , 박해일 , 배두나 , 고아성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한강 둔치에서 아버지(변희봉)의 매점 일을 돕고 있는 강두(송강호)는 모여 있는 사람들 속에서 무언가가 한강 다리에 매달려 움직이고 있는 것을 발견한다. 그리고 이내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물이 둔치 위로 올라와 사람들을 거침없이 깔아뭉개고 무차별로 물어뜯기 시작한다. 아수라장이 된 한강변에서 강두는 뒤늦게 딸 현서(고아성)를 데리고 도망가다 경황 중에 현서의 손을 놓치고 만다. 그 순간 괴물은 현서를 낚아채 유유히 한강으로 사라진다. 한국 경찰과 군 당국, 그리고 미군은 바이러스 설을 운운하며 한강을 모두 폐쇄하고, 도시 전체는 마비된다. 강두는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하는 병실에서 죽은 줄 알았던 현서의 전화를 받고 그녀가 살아 있음을 알게 된다. 그러나 정부나 관계자들은 강두의 말을 믿지 않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상태에서 생긴 망상이라 치부한다. 결국 현직 양궁선수인 강두의 여동생 남주(배두나)와 전직 운동권 출신 남동생 남일(박해일)을 위시로 한 강두 가족은 바이러스 감염자를 모은 격리 시설에서 탈출하여 현서를 구하기 위해 직접 나선다.

크레디트 (705)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2006-F190 12세관람가 (2006-06-20)
노트
■한강에 괴물이 나타났다. 일상의 풍경을 찢고 출현한 괴물은 한국에서 4번째로 1천만 관객을 동원했고, 한국영화의 한 표지로 남았다. 할리우드 장르영화만큼 할 수 있다는, 그러나 하지 않겠다는 선언으로서 <괴물>은 장르의 문법을 한국의 지정학적 컨텍스트 안에서 비튼다. 낯선 괴물은 정치적인 방식으로 당대 한국의 초상을 그려냈고, 그때 <괴물>을 본 우리는 ‘강두’처럼 지금도 괴물의 자리를 응시하고 있다.(이예지 『GQ KOREA』 피처 에디터, 『영화천국』 61호)

■ 봉준호 감독의 <괴물>은 ‘한국 괴수영화는 안돼’라는 생각을 뒤엎은 작품이다. 한강에서 난 돌연변이 괴물 모델링부터 CG까지 야심만만하게 실현시킨 것은 기본이고, 미장센이 뛰어난 액션과 스릴에 사회적 비판과 해학까지 담아 칸영화제에서 데뷔할 때부터 관객과 평단의 찬사를 불러일으켰다. 작가주의적인 감각이 상업적으로는 ‘천만 영화’로 성공하기도 한 경우다.(노혜진 『스크린 인터내셔널』 기자, 『영화천국』 61호)

리스트

관련글

더보기
  • [한국영화 10년] 한국영화 흥행 10년 1999년 <쉬리>가 전국 관객 600만명을 동원했을 때 영화계 안팎에서는 향후 몇 년간은 좀처럼 재현되지 못할 이변이라 입을 모았다. 하지만 <쉬리>의 여진이 채 가시기도 전인 2000년,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가 전국 580여만 명을 기록... by.모은영(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부) 2010-01-20
  • KMDb 키워드 릴레이 「영화천국」3호 ''투신자살''에서 이어집니다. 괴물(2006, 봉준호) 한강다리에 서 있던 한 남자는 강에 무언가 있음을 목격하게 된다. 그리곤 “뭐가 있다는거야?라는 친구들을 뒤로하고투신자살 한다. 박강두(송강호)는 TV를 보면서 현서(... by.유성관(한국영상자료원 정책기획팀) 2008-11-13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