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의 남자
King and the Clown ( Wang-ui Namja ) 2005 년
극영화 15세관람가 대한민국 119분 2005-12-29 (개봉)
제작사
㈜이글픽쳐스
감독
이준익
출연
감우성 , 정진영 , 강성연 , 이준기 , 장항선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이미지 (64)

더보기

줄거리

조선시대 연산조. 남사당패의 광대 장생(감우성 분)은 힘있는 양반들에게 농락당하던 생활을 거부하고, 자신의 하나뿐인 친구이자 최고의 동료인 공길(이준기 분)과 보다 큰 놀이판을 찾아 한양으로 올라온다. 타고난 재주와 카리스마로 놀이패 무리를 이끌게 된 장생은 공길과 함께 연산(정진영 분)과 그의 애첩인 녹수(강성연 분)를 풍자하는 놀이판을 벌여 한양의 명물이 된다. 공연은 대 성공을 이루지만, 그들은 왕을 희롱한 죄로 의금부로 끌려간다.

의금부에서 문초에 시달리던 장생은 특유의 당당함을 발휘해 왕을 웃겨 보이겠다고 호언장담하지만 막상 왕 앞에서 공연을 시작하자 모든 광대들이 얼어붙는다. 장생 역시 극도의 긴장감 속에서 왕을 웃기기 위해 갖은 노력을 하지만 왕은 꿈쩍도 하지 않고... 바로 그 때 얌전하기만 한 공길이 기지를 발휘해 특유의 앙칼진 연기를 선보이자 왕은 못 참겠다는 듯이 크게 웃어버린다. 이들의 공연에 흡족한 왕은 궁 내에 광대들의 거처, 희락원(喜樂園)을 마련해 준다.

궁에 들어온 광대들은 신바람이 나서 탐관오리의 비리를 풍자하는 공연을 선보이고, 왕은 즐거워한다. 하지만 중신들의 분위기가 싸늘함을 감지한 왕이 중신 중 한 명을 웃지 않는다며 탐관오리라는 명목으로 형벌을 내리고 연회장엔 긴장감이 감돈다.

연이은 연회에서 광대들은 여인들의 암투로 인해 왕이 후궁에게 사약을 내리는 경극을 연기하고, 연산은 같은 이유로 왕에게 사약을 받았던 생모 폐비 윤씨를 상기하며 진노하여 그 자리에서 선왕의 여자들을 칼로 베어 죽게 한다. 공연을 할 때마다 궁이 피바다로 변하자, 흥을 잃은 장생은 궁을 떠나겠다고 하지만 공길은 알 수 없는 이유로 남겠다고 한다. 그 사이 왕에 반발한 중신들은 광대를 쫓기 위한 음모를 꾸미고 왕의 관심을 광대에게 빼앗겼다는 질투심에 휩싸인 녹수 역시 은밀한 계략을 꾸민다.

크레디트 (420) Full Credit

더보기
스태프

수상정보

더보기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심의일자 2005-12-07  심의번호 2005-F342  관람등급 15세관람가  상영시간 119분  개봉일자 2005-12-29
로케이션
고창읍성, 남산골한옥마을, 문경새재 세트장, 부안영상테마파크, 서울 종합촬영소, 설매재, 수원 화성행궁, 한국민속촌
노트
■ 그간 ‘하지 말라’는 상업영화의 금기를 모조리 합했다. 낡은 사극, 또렷한 정치 풍자에 무려 동성애 코드가 더해졌고, 스타 배우는 빠졌다. 그러나 <왕의 남자>는 더하기 빼기 따위론 산술 불가한, 에너지가 일렁인다. 그 결과 불과 313개 스크린으로 장장 3개월간, 무려 1천만 명의 관객을 홀렸다. 전무후무한 기록이다. ‘재관람’이란 흥행 기준도 <왕의 남자>가 시작이다. 걸작이 당대엔 독보적인 유일성을 갖고, 후대엔 따르고픈 이정표여야 한다면 <왕의 남자>는 이 요건을 넘치도록 채운다.(박혜은 영화 전문 에디터,『영화천국』 61호)

관련글

더보기
  • [한국영화 10년] 한국영화 흥행 10년 1999년 <쉬리>가 전국 관객 600만명을 동원했을 때 영화계 안팎에서는 향후 몇 년간은 좀처럼 재현되지 못할 이변이라 입을 모았다. 하지만 <쉬리>의 여진이 채 가시기도 전인 2000년, 박찬욱 감독의 <공동경비구역 JSA>가 전국 580여만 명을 기록... by.모은영(한국영상자료원 시네마테크부) 2010-01-20
  • 시대는 ‘연산군’을 어떻게 상상해 왔는가 역사공간은 영화 스크린 속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모습으로 부활한다. 역사에 남아있는 기록은 시나리오 작가와 영화감독의 역사적 상상력에 의해 호흡을 얻고 미술감독의 공간적 상상력을 통해 몸을 얻는다. 역사극을 만드는 작업은 특별한 창작의 과정이다. 한국... by.공영민(영화사연구자) 2008-07-04
  • 왕의 남자 (이준익, 2005) “내, 실은 눈멀기로 말하면 타고난 놈인데, 그 얘기 한번 들어들 보실라우? 어릴 적 광대 패를 첨보고는 그 장단에 눈이 멀고, 광대 짓 할 때는 어느 광대 놈과 짝 맞춰 노는 게 어찌나 신나던지 그 신명에 눈이 멀고, 한양에 와서는 저잣거리 구경꾼들이 던져... by.문상윤(영화음악 수집가) 2013-08-23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