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없는 천사
家なき天使 ㆍ Angeles on the Streets (Jib-eop-neun cheon-sa) 1941 년
극영화 대한민국 73분 1941-02-19 (개봉)
제작사
고려영화협회
감독
최인규
출연
김일해 , 문예봉 , 홍은순 , 곽도식 , 진훈 더보기
스크랩하기 DB 수정요청

담을 위치 선택

집없는 천사 [본편] KMDb VOD
상영시간
01:13:00
색채
흑백
프레임크기
640x480
관람료
0원

이미지 (27)

더보기

줄거리

명자(김신재)와 용길(이상하)은 남매 사이로 어릴 적 부랑자들에게 팔려 앵벌이 생활을 하고 있다. 어느 날 용길은 부랑자들로부터 도망쳐 고아들 사이에서 지낸다. 고아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용길을 본 방성빈(김일해)은 용길을 집에 데리고 온다. 그의 집에는 고아들 네다섯 명이 함께 지내고 있다. 고아들을 위한 사업을 구상하고 있는 성빈은 처남이자 의사인 안인규(강홍식)의 도움을 받아 고아원을 지을 땅을 구하고, 향린원이라는 이름으로 본격적인 고아원 사업을 시작한다. 한편 안인규는 우연히 만난 명자를 부랑자들 사이에서 구해 자신의 간호사로 일하게 한다. 향린원의 아이들 중 영팔과 화삼은 그곳 생활에 불만을 품고 탈출을 시도하지만 이를 말리던 용길이 범람하는 강물에 빠져 빈사 상태에 빠진다. 영팔은 용길의 치료를 위해 강을 건너 안인규와 간호사 명자를 향린원으로 데려온다. 결국 남매의 감격적인 해후가 이루어지고 용길은 살아난다. 하지만 이때 용길과 명자를 쫓던 부랑자들이 향린원에 나타난다. 향린원의 모든 이들이 힘을 합쳐 이들을 내쫓고, 이들은 모두 일장기 아래 모여 황국신민으로 충성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장르
#드라마 #계몽
키워드
#일제말기 #고아원 #선도 #협력 #어용영화 #흑백영화 #실화바탕 #방성빈 목사 #아동 #친일 #황국신민서사

로그인 하시면 새로운 키워드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크레디트 (44)

더보기
스태프

상세정보

등급정보
(1) 상영시간 73분  개봉일자 1941-02-19
다른제목
An Angel without a House(다른 영문제명)
Ie naki tennsi(기타)
개봉극장
성보
노트
■ 이 영화는 한국영상자료원에 의해 2004년 수집되어 실체가 공개되기 전까지 한국영화 리얼리즘의 계보를 잇는 정전격의 작품으로 인정받아왔는데, 실제로도 이러한 평가에 걸맞는 완성도를 가지고 있음은 부인할 수 없다. 하지만 실제 필름에서는 이전에 언급되지 못했던 새로운 정보가 나타났는데, 바로 영화 말미에 삽입된 일장기 앞에서의 훈시와 황국신민서사를 일본어로 읊는 장면이다. 이는 물론 이 영화가 한국영화사의 대표작으로 거론되는데 있어서 작지 않은 흠결이 된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에도 불구하고 한국영상자료원이 이 영화를 대표작 100선으로 뽑은 것은 한국에 남아있는 몇 안되는 일제 강점기 조선영화 중의 하나라는 사실, 어용적인 시퀀스가 극적 맥락과 무관하게 삽입됨으로써 텍스트의 주제의식을 해치는 수준까지 이르지 않았다는 사실, 당대 조선영화 중 최고의 완성도를 보이고 있다는 사실 등이 감안되었기 때문이다. 현존하는 일제 말기 영화들 중 서사나 기술적인 측면에서 최고의 완성도를 보이는 영화로, 당대의 장인인 최인규의 연출 솜씨를 볼 수 있는 영화.

■ 제작후일담
- 이 영화는 2004년 한국영상자료원이 중국 전영자료관으로부터 필름을 입수한 4편(<군용열차>, <집없는 천사>, <어화>, <지원병>) 중 1편이다. 이 영화들의 소재는 2004년 확인되었고, 중국 전영자료관의 협조로 2004년 말 새롭게 프린트를 제작하여 2005년 3월에 일반에 공개되었다.
- 당시 경성 밖 홍제리에서 부랑아의 구제사업을 하고 있는 방수원씨의 향린원 소년들을 주제로 한 실화를 영화로 만든 작품이다.
- 최인규 감독 본인은 해방 후 회고하기를, 이 영화가 조선의 비참한 상황을 일본의 위정자들에게 항의하려하는 의도를 가지고 있었다고 한다. 이 작품은 총독상과 동경 문부대신 상까지 받았으나 일부의 모략으로 대신상을 취소당하였고, 약 2천척의 삭제를 당했다고 한다.

리스트

한국영상자료원
2006 한국영화100선
한국영상자료원
2014 한국영화100선

관련글

더보기
  • 집 없는 천사: 7월의 영화 II <집 없는 천사>: 팬톰 시네마의 귀환  이 영화는 세 번의 삶을 살게 된다. 1941년 무렵 첫 상영 시기의 <집 없는 천사>(최인규, 1941), 필름이 망실된 이후 망령, 유령, 환상적 “팬톰 시네마”로서의  삶, 그리고 영상자료원으 ... by.김소영(영화평론가) 2019-07-15
  • 제국일본의 조선영화: 식민지말의 반도: 협력의 심정, 제도, 논리 최근 나온 일제강점기 영화 연구 논문이나 도서들 중에서도 이 책이 눈에 띄는 이유는 아마도 영화텍스트 자체를 주된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일제강점기 영화사 연구는 워낙에 영화 없이 진행되어오던 관성이 있어서 그런지, 텍스트 분석이 ... by.조준형(한국영상자료원 연구부) 2009-01-16
  • 발간사 지난 2004년과 2005년 사이 한국영상자료원은 북경의 중국전영자료관에서 식민시대 영화 7편을 발굴해 들여왔다. <군용 열차>(1938년), <어화>(39년), <집없는 천사>(41년), <지원병>(41년)이 2004년에, 그리고 다음해 <미몽>(36년), ... by.조선희(한국영상자료원장) 2009-03-09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