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Arirang (Alilang)
1926년 대한민국 1926-10-01 (개봉) 150,000(관람)
제작사
조선키네마프로덕션
감독
나운규
출연
나운규 , 신홍련 , 홍명선 , 주인규 , 남궁운 더보기
스크랩하기

담을 위치 선택

줄거리

어느마을에 광인 영진이 그의 부친,여동생 영희와 함께 살고 있다. 어느날 영진의 친구 현구가 찾아와서 영진이가 폐인이 된 것을 가슴 아파하면서 어느덧 영희와 사랑하는 사이가 된다. 한편 그 마을 악 덕지주의 청지기인 오기호는 영희에게 연정을 품고 있던중 마을 잔칫날 마을 사람들이 모두 동리마당에 모여있는 사이를 틈타서 영희를 겁탈하려 한다. 때마침 현구가 나타나 오기호와 싸우던 끝에 영진이 휘두르는 낫에 오기호가 쓰러지고, 피를 본 충격에 영진은 제정신을 되찾으나 이미 살인범이 된 영진은 쇠고랑을 차고 일본순사에게 끌려 아리랑 고개를 넘어간다.

크레디트 (13)

더보기
스태프

상세정보

개봉극장
단성사
수출현황
일본(27)

관련글

더보기
  • 아키비스트, 자료보존의 천직 한국영상자료원에서 나의 신분은 아키비스트(Archivist)다. 우리 주변의 도서관, 박물관 혹은 미술관에는 많은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 하지만 우리가 볼 수 있는 자료는 빙산의 일각일 뿐, 보여지지 않은 이면의 세계, 즉 보존고(또는 수장고) 깊숙이에는 우리 ... by.권영택(한국영상자료원 수집부) 2009-01-15
  • [잃어버린 영화를 찾아서]전설이 된 한국영화 1 실체 없는 명성오늘날 나운규의 <아리랑>(1926)은 실체(필름) 없이 예전에 본 사람들의 기록이나 기억에 의존해야 하는 딱한 처지가 되었다. 그나마 그들조차 이미 고인이 되거나, 생존해 있다고 해도 그 잔상만 겨우 간직할 뿐인, 노년에 이르고 있다. 이제 &... by.김종원(영화사 연구자) 2011-01-07
  • [개관영화제] <청춘의 십자로>의 경성, 그 무성영화의 아우성 무성영화는 ‘소리 없는silent’ 영화였지만 결코 한 번도 소리가 없던 적이 없었다. 변사의 열정적인 해설이 있었고 악단의 반주가 있었으며 극장에 앉아있는 관객들의 환호와 탄식, 그리고 일순간의 정적까지 함께 했다. 또 관객들은 변사의 유도에 따라... by.정종화(한국영상자료원 선임연구원) 2008-05-03

초기화면 설정

초기화면 설정